(우박) 무엇인가?

적란운에서 내리는 얼음덩어리 모양의 우박

 

 

 

 

 

 

 

 

 


▶ 간장의 맛이 좋지 않은것을 다스리는 우박

우박에 대해서 허준의
<동의보감>에서는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박(雹: 우박)   

간장의 맛이 좋지 않아졌을 때 우박 1-2되를 받아서 장독에 넣으면 장맛이 전과 같이 된다[식물].
]

우박에 대해서
<두산백과사전>에서는 다음과 같이 알려주고 있다.

[우박(雨雹: hail)

주로 적란운(積亂雲)에서 내리는 지름 5㎜~10cm 정도의 얼음 또는 얼음덩어리 모양으로 내리는 강우현상.

적운(積雲)이 발달되어 구름 꼭대기가 5∼10℃까지 이르면 빙정(氷晶)이 생기고 습도가 높은 구름에서 급속도로 성장하여 눈의 결정이 된 후 떨어지기 시작한다. 낙하 도중에 많은 수의 과냉각된 구름 알갱이가 충돌하여 얼어붙고, 점차 더 성장하여 낙하속도가 커짐으로써 지상에 이르게 되는데, 이것을 우박이라고 한다. 직경이 5mm이상의 것은 우박이라고 하지만 그보다 작은 것은 싸라기눈이라고 한다.

우박은 낙하 도중의 기상조건에 따라 투명도가 결정된다. 즉, 기온이 높고 구름의 밀도가 짙어서 구름알갱이가 크면 충돌된 구름알갱이의 전부가 얼어붙지 못하고 수막으로 덮이면서 얼기 때문에 투명한 얼음이 되고, 반대의 경우에는 충돌된 구름알갱이가 그대로 얼어붙기 때문에 불투명한 싸라기눈이 된다. 우박은 구름층의 통과거리가 길수록 커진다.

우박이 크게 성장하려면 강한 상승기류에 장시간 떠받쳐져 있어야 한다. 강한 뇌우(雷雨)가 내릴 때 큰 우박이 내리는 것도 이와 같은 원인 때문이다. 우박에 투명과 불투명의 층이 생기는 것은 상승기류가 강한 곳과 약한 곳을 통과하여 구름 속을 몇 번이고 오르내렸거나 구름알갱이의 농도가 다른 곳을 통과하기 때문이라고 생각되고 있다. 우박이 내리는 범위는 너비가 수 ㎞에 불과하며, 통과경로에 따라서 가늘고 긴 띠 모양이 된다. 이것은 대체로 뇌우의 경로와 일치하거나 평행한다.

띠의 중앙에 큰 우박이 내리는 곳이 있다. 한 지점에서 계속해서 우박이 내리는 시간은 보통 몇 분 정도이나 30분 이상인 곳도 있다. 우박이 잘 내리는 곳도 대체로 정해져 있는데, 한국에서는 낙동강 상류지역이 가장 많고, 다음은 청천강·한강의 순이다. 한국에서는 주로 늦봄부터 여름으로 접어드는 5∼6월과 여름에서 겨울로 접어드는 9∼10월에 많고 한여름에는 오히려 적다. 일반적으로 중위도 지방에서는 봄과 가을에 많고 고위도 지방에서는 여름철에만 있다. 우박이 많이 내리는 날씨는 기온이 5∼25℃ 사이로, 기온이 낮으면 대기 중의 수분량이 적기 때문에 우박이 커지지 않는다. 또한 온도가 높은 계절은 떨어지는 도중에 녹아서 비가 되므로 지상에서 관측되는 횟수가 적다.

그러나 큰 우박은 기온이 높은 계절이 아니면 내리지 않으며, 하루 중에서는 오후에 우박이 많다. 우박은 구형(球形) 또는 타원체의 것이 많고, 표면에 불규칙한 요철(凹凸)이 있는 것도 있다. 보통 지름이 2∼6㎜로부터 2∼3㎝의 것이 많으나, 5㎝ 정도의 것이 내린 기록은 한국에서도 적지 않다. 매우 드문 현상이기는 하지만 유럽에서는 10∼20㎝나 되는 것이 내린 일도 있다.

구조는 반투명한 것도 있으나 대개는 중심에 불투명한 핵이 있고, 그 주위에 투명한 층과 불투명한 층이 교대로 겹쳐져 있으며, 중심이 2개 있는 것도 있다. 층의 수는 보통은 5층 정도이며, 14층이 되는 것도 있다. 원뿔 모양의 우박에서는 꼭대기가 불투명하게 되어 있다. 불투명한 부분에는 기포(氣泡)가 섞여 있고, 우박을 물에 담그면 떠오른다.

우박의 온도는 대개 0℃ 정도의 것이 많으나 -4∼-5℃의 낮은 것도 있고, 또 -13℃였던 기록도 있다. 우박을 구형이라고 보고 낙하속도를 계산하면 지름 8㎝ 정도까지는 지름의 제곱근에 비례하나, 10㎝ 가까이에서는 저항이 급격히 줄어서 낙하속도는 100㎝/s 이상으로 증가된다. 이것은 지상의 값이고 상공에서는 약간 더 크다. 우박이 크게 성장하는 데는 낙하속도를 이겨낼 수 있을 정도의 상승기류가 있어서 공중에 오랫동안 머물러 있어야 하므로 우박의 크기로부터 상승기류의 속도를 대체로 추정할 수 있다. 그러나 100m/s나 되는 상승기류는 거의 없으므로 지름이 10㎝ 이상 되면 우박은 떨어져 버린다고 봐야 한다.
]

상기 자료는 약초연구가로서 지구상에 존재하는 천연물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질병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환우들에게 희망을 주며 기능성 식품과 신약을 개발하는데 통찰력을 갖게하고 약초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에게 정보의 목적으로 공개하는 것임을 밝혀 둔다.   

(글/ 약초연구가 & 동아대 대체의학 외래교수 전동명)

문의 및 연락처: 010-2545-0777 ; 051-464-0307

홈주소: http://jdm0777.com ; http://jdm0777.com.ne.kr

이메일:
jdm0777@naver.com ; jdm0777@hanmail.net

아래의 다양한 물 및 조미료, 알코올 종류도 함께 참조해 보시기 바랍니다.

 

 

  1. 간장 무엇인가?
  2. 감란수(많이 내동댕이쳐서 거품이 생긴 물) 무엇인가?
  3. 감주(식혜) 무엇인가?
  4. 고추장 무엇인가?
  5. 국화수(국화 밑에서 나는 물) 무엇인가?
  6. 급류수(빨리 흐르는 여울물) 무엇인가?
  7. 납설수(섣달 납향 즈음에 온 눈 녹은물) 무엇인가?
  8. 냉천(맛이 덟고 찬물) 무엇인가?
  9. 동기상한(구리그릇에 맺힌 물) 무엇인가?
  10. 동상(겨울철에 내린 서리) 무엇인가?
  11. 된장 무엇인가?
  12. 마비탕(생삼을 삶은 물) 무엇인가?
  13. 막걸리(탁주) 무엇인가?
  14. 매우수(매실이 누렇게 될 때 내린 빗물) 무엇인가?
  15. 맥주 무엇인가?
  16. 모옥누수(띠풀로 이은 지붕에서 흘러내린 물) 무엇인가?
  17. 물 무엇인가?
  18. 반천하수(큰 나무 구멍과 대나무울타리 위에 괸 빗물) 무엇인가?
  19. 박(우박) 무엇인가?
  20. 방제수(밝은 달빛에 조개껍질을 두고 받은 물) 무엇인가?
  21. 벽해수(짠 바닷물) 무엇인가?
  22. 부활수(끓였다 식힌물) 무엇인가?
  23. 생숙탕(끓인 물에 찬 물을 탄 것) 무엇인가?
  24. 석창포 잎에 맺힌 이슬 무엇인가?
  25. 소금(천일염) 무엇인가?
  26. 상수도(수돗물) 무엇인가?
  27. 순류수(순하게 흐르는 물) 무엇인가?
  28. 식초 무엇인가?
  29. 쌀뜨물(갱미감) 무엇인가?
  30. 역류수(거슬러 돌아 흐르는 물) 무엇인가?
  31. 역삼투압수 무엇인가?
  32. 열탕(뜨겁게 끓인 물) 무엇인가?
  33. 옥류수(볏짚 지붕에서 흘러내린 물) 무엇인가?
  34. 옥정수(옥이 있는 곳에서 나오는 샘물) 무엇인가?
  35. 온천 무엇인가?
  36. 요수(산골에 고인 빗물) 무엇인가?
  37. 육천기(춘하추동 음이온인 공기 비타민) 무엇인가?
  38. 이온수 무엇인가?
  39. 장수(좁쌀죽의 웃물) 무엇인가?
  40. 정화수(새벽에 처음 길은 우물물) 무엇인가?
  41. 조사탕(누에고치를 삶은 물) 무엇인가?
  42. 증기수(밥을 찌는 시루 뚜껑에 맺힌 물) 무엇인가?
  43. 증류수 무엇인가?
  44. 지장수(황톳물) 무엇인가?
  45. 천리수(멀리서 흘러온 강물) 무엇인가?
  46. 청국장 무엇인가?
  47. 추로수(가을 이슬물) 무엇인가?
  48. 춘우수(정월에 처음으로 내린 빗물) 무엇인가?
  49. 취탕(묵은 숭늉) 무엇인가?
  50. 탈이온수 무엇인가?
  51. 폐수(오염된 물) 무엇인가?
  52. 포도주 무엇인가?
  53. 하빙(여름철의 얼음) 무엇인가?
  54. 한천수(찬 샘물) 무엇인가?
  55. 해양심층수 무엇인가?
  56. 후추 무엇인가?

 

 

홈페이지 주소 : http://jdm0777.com.ne.kr  클릭하시면 홈으로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