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미자 ≫

    우리나라 각지 특히 북부와 중부의 산기슭, 산골짜기 양지 바른 곳에서 덩굴을 뻗으면서 자라는 오미자나무의 열매이다.

    가을에 익은 열매를 따서 햇볕이나 건조실에서 말려 쓴다. 오미자는 단맛, 쓴맛, 매운 맛, 짠맛, 신맛 등 5가지의 맛이 난다고 하여 붙인 이름이다.

    오미자는 옛날부터 몸을 건강하게 하고 기억력을 좋게 하며 갈증을 멎게 하고 정신적 및 육체적 피로를 빨리 풀어준다고 하여 일반보약으로도 널리 쓰여 왔다.

    오미자에는 리그닌화합물, 정유, 기름, 유기산, 비타민 C가 들어 있으며 중추신경에 대한 흥분작용, 피로회복 및 활동능력높임작용, 물질대사에 대한 작용(혈당조절작용), 심장혈관조절작용이 있다는 것이 밝혀졌고 그밖에 기침멎이 및 가래삭임 작용, 시력을 높이는 작용, 균억누름작용, 염증없애기작용이 있으며 피 안의 콜레스테롤 함량을 낮추고 간에 글리코겐이 많이 쌓이게 하는 작용도 한다.

    오미자는 몸이 허약한 사람, 무력증, 육체적 및 정신적 피로가 왔을 때, 기침이 나고 숨이 찬 데, 목이 쉬는 데, 기관지염, 기관지천식, 백날기침, 땀을 많이 흘리는데, 유정, 심근쇠약, 저혈압증, 동맥경화증, 건망증, 불면증, 고혈압병, 영양실조증, 당뇨병, 결핵성 뇌막염, 복막염, 결핵성 임파절염, 습진, 간염 등에 쓴다. 또한 감기를 예방할 목적으로도 쓰인다.

    오미자를 쓰는 데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

    ① 가루내어 먹는 방법
    가루내어 한번에 1~2g씩 하루 2~3번 먹는다. 가루를 꿀에 개어 알약을 만들어 먹기도 한다.

    ② 오미자 단물약을 만들어 먹는 방법
    오미자를 20~30% 알코올로 팅크를 만들어 48시간 놓아둔 다음 위 액을 찌워낸다. 여기에 30~40℃ 되는 물 적당량을 넣고 또 설탕을 풀어 걸러서 만든다. 한번에 15~20ml씩 하루 3번 빈속에 먹는다.

    ③ 물에 우려서 먹는 방법
    오미자를 60~70℃의 물에 12~24시간 담가 우려서 그 윗물을 찌워 한번에 20~30ml씩 하루 2~3번 아무때나 먹는다.

    ④ 달여 먹는 방법
    오미자 한 가지 또는 다른 약과 함께 달여 먹는다.

    오미자를 보약으로나 치료약으로 쓸 때는 흥분상태에 있는 환자, 전간, 위 및 십이지장 궤양, 뇌압이 높은 환자, 혈압변동이 심한 고혈압환자에게는 쓰지 않는다.
    → 동의처방대전 ←

    [민간요법 자료 모음/
    약초연구가 & 동아대 대체의학 외래교수 전동명]

    참조: 오미자 무엇인가? 

    문의 및 연락처: 010-2545-0777 ; 051-464-0307

    홈주소: http://jdm0777.com ; http://jdm0777.com.ne.kr

    이메일: jdm0777@paran.com ;
    jdm0777@naver.com

 무료 민간요법 처음 화면으로 가기 ☞ 현대의학의 기초 무료 민간요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