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 욕 ≫

    몸을 깨끗이 하고 단련하기 위한 자연치료방법의 하나이다.

    목욕은 물의 온도에 따라 크게 찬물 목욕과 더운물 목욕으로 나눈다. 목욕은 몸을 깨끗하게 하기 위하여 하는 경우가 많으나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도 널리 적용되고 있다.

    목욕은 피부에 붙어 있는 세균들을 제거하여 피부병을 예방할 뿐 아니라 몸에 축적된 피로물질인 조직의 젖산농도를 낮게 한다.

    더운물 목욕은 온도적 작용에 의하여 땀분비를 항진시키고, 핏줄을 확장시켜 피순환이 활발해지게 하고 혈압을 안정시킨다. 또한 더운물 목용은 부교감신경을 자극하여 흥분된 신경을 진정시켜 깊은 잠을 자게 하며 물질대사를 왕성하게 하고 소화관에서의 소화흡수를 세게 한다.

    찬물 목욕은 몸을 단련하는 좋은 방법이다. 찬물의 자극은 열생산과정을 촉진하기 때문에 물질대사과정을 활발하게 하고 세포의 활동을 높인다. 또한 찬물 목욕은 몸의 저항력을 높이며 날씨의 변동으로 생기는 여러 가지 불리한 조건을 이겨내게 하는 힘을 키워준다. 찬물 목욕은 모세혈관을 수축하여 내장기관에 피를 더 많이 보내게 하여 내장기관들의 기능을 높이며 심장근육과 핏줄들을 튼튼하게 한다.

    보통 몸을 깨끗하게 하기 위한 목욕은 젊은 나이에서는 34~36℃의 물 온도에서 하는 것이 좋고 40살 이상에느는 39~40℃의 물온도에서 하는 것이 건강에 좋다.

    병의 치료와 몸단련을 위해서는 물온도와 물 속에 들어가 있는 시간의 차이를 따로 정한다.

    자료에 의하면 육체적 피로를 풀기 위해서는 40~41℃의 물 속에 약 10분 동안 들어가 있는 것이 좋다. 정신적 피로가 왔을 때에는 육체적 피로가 왔을 때보다 1℃가 낮은 39~40℃에서 15~20분 동안 목욕을 하면 피로가 잘 풀린다.

    류마티스관절염이 있을 때에는 높은 물온도에서보다 37~39℃되는 미지근한 물에 15~20분 동안 들어가 있다 나오면 좋다.

    목욕은 운동부족을 대신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자신이 운동이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사람들은 매일 같이 43℃의 온도에 3분 동안 들어가 있다가 3~5분 동안 쉬고 다시 3분 동안 들어가면 맥박수가 빨라지고 호흡량도 2배 정도로 늘어나므로 운동을 하는 것과 같다.

    단련을 목적으로 할 때에는 찬물 목욕을 한다. 찬물 목욕은 0~20℃ 사이의 온도에서 할 수 있는데 온도가 낮으면 낮을수록 물 속에 들어가 있는 시간을 짧게 한다. 보통 물온도 0~8℃에서 할 때는 물 속에 29초~1분 30초, 12~20℃에서 할 때는 2~2분 30초 정도 들어갔다 나왔다 한다.

    찬물 목욕은 무더운 여름날에 시작하여 목욕하기 직전에 예비운동과 찬물에 적응시키고 목욕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찬물 목욕은 잠장애, 소화기병, 피로가 심할 때에는 하지 말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목욕은 밥먹기 전후 30분 사이는 하지 말아야 하며 심장이 나쁜 사람들은 목욕물에 가슴부위까지 잠그지 말아야 한다.

    병치료를 목적으로 할 때는 매일 또는 2일에 한 번씩 하는 것이 좋다. 목욕을 할 때 땀을 지나치게 흘리거나 오랜 시간 목욕하는 것은 도리어 몸에 해롭다.

    → 동의처방대전 ←

    [민간요법 자료 모음/
    약초연구가 & 동아대 대체의학 외래교수 전동명]

    문의 및 연락처: 010-2545-0777 ; 051-464-0307

    홈주소: http://jdm0777.com ; http://jdm0777.com.ne.kr

    이메일: jdm0777@paran.com ;
    jdm0777@naver.com

 무료 민간요법 처음 화면으로 가기 ☞ 현대의학의 기초 무료 민간요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