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타민 A(지용성(脂溶性) 비타민)

    눈의 장해(障害)를 방지하고, 조직(組織)을 지키며, 성장을 촉진한다.

    화학명은 '레티놀(Retinol)'이다.

    비타민A는 시력저하나, 야맹증(夜盲症)을 막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는 지용성 비타민으로, 망막세포나 피부, 점막상피세포의 유지와 재생에 도움을 주고, 체내에서 콘도로이친 유산(硫酸)의 합성(合成)에도 관여하고 있다.  그 결과, 소화기나 호흡기의 감염에 대한 저항력을 높이고, 피부나 머리카락의 건강을 유지하며, 갑상선의 기능항진을 억제한다.  생식기능을 높이는 등 많은 작용을 하는 외에, 세토내에서의 유전정보의 전달에 관여하여, 점막이나 상피조직의 암을 억제하는 것이 지적되어 있다.  한편, 비타민A 결핍증은 몸의 저항력을 빼앗아 눈이나 소화기나 호흡기에 장애를 일으키고, 혹은 발육불량, 각막건조증, 결막염을 초래하고 더욱이 감염증에 걸리기 쉽게 되거나, 미각, 후각, 청각의 이상등을 가져오게 하는 원인도 된다.  

    비타민A에는 동물성식품에만 함유되어 처음부터 비타민A의 형이 되어 있는 '레티놀(Retinol)'과 식물에 많이 함유되어 체내에서 레티놀로 변하는 '가로틴(→별항別項)이 있다.  β-카로틴 1분자는, 체내에서 2분자의 레티놀로 변환된다.  체내에서 비타민으로 변하는 물질은 비타민 전구물질(프로비타민)로 불린다.

    비타민A는 지용성이므로, 필요이상으로 다량섭취를 계속하면, 체지방내에 축적되어 과잉증을 초래하여, 머리카락이 빠지고, 구토나 하리(下痢), 피부의 각화와 박락(剝落), 발진(發疹), 피로(疲勞), 생리불순, 간장비대(肝臟肥大)등을 가져오게 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근년에는 비타민A에 항암성이 확인된 것을 감안하여, 이와같은 과잉증을 일으키기 어렵도록 가공된 많은 타입의 비타민A 유도체(레치노이드)가 개발되어 있다.  또 전구물질의 카로틴이면 과잉섭취의 폐해는 생기지 않는다.

    비타민A의 소요량은 성인남성의 1일 600㎍(레치놀당량·이하동), 여성은 540)㎍이다.  또, 허용상한섭취량은 남녀공히 1500㎍이다.

    그리고, 비타민A와 D에 대해서는 종래부터 IU(인터내쇼널 유니트)라고 하는 단위가 사용되고 있으나, 근년에는 중량단위(㎍)가 추세(趨勢)로 되어 있어, 비타민A의 경우는 β-카로틴 당량을 산출한 위에, 모두를 레티놀 당량(當量)으로 환산하여 표시하고 있다.  

    [<오정 일본식품표준성분표>는 레티놀 당량만을, <제6차 개정일본인의 영양소요량>에서는 IU를 참고 병기].  

    건강·영양식품사전

    [민간요법 자료 모음/
    약초연구가 & 동아대 대체의학 외래교수 전동명]

    문의 및 연락처: 010-2545-0777 ; 051-464-0307

    홈주소: http://jdm0777.com ; http://jdm0777.com.ne.kr

    이메일: jdm0777@paran.com ;
    jdm0777@naver.com

 무료 민간요법 처음 화면으로 가기 ☞ 현대의학의 기초 무료 민간요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