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무엇인가?

항암작용 및 동맥경화 당뇨병 타우린의 보고

 

 

 

 

 
▶ 항암작용(오징어 먹물), 강심작용, 보간작용, 방부작용(오징어 먹물), 동맥경화, 시력저하, 심근경색, 간장병, 혈중콜레스테롤감소, 빈혈예방, 혈압정상화, 간기능부활, 기능성자궁출혈, 심장강화, 부인의 폐경, 비만증, 미용식, 당뇨병에 효험있는 오징어 및 먹물

오징어(
Sepia; Cuttlefish; squid)는 연체동물문(軟體動物門: Mollusca) 두족강(頭足綱: Cephalopoda) 이새아강(二鰓亞綱: Dibranchia)십완목(十腕目 Decapoda)에 속하는 갑오징어목, 그리고 살오징어목의 일부 종들을 통틀어 오징어라고 부른다. 오징어의 종류는 전세계 약 300종류가 넘으며 큰 것은 수십미터에 달하는 왕오징어가 있다고 전해진다.

두족강에는 낙지, 문어, 앵무조개(Nautilus pompilius), 참오징어, 피둥어꼴뚜기 등이 포함되는데, 두족강 중 아가미가 2쌍이 있는 사새아강(四鰓亞綱)에는 앵무조개가, 아가미가 1쌍 있는 이새아강에는 낙지, 문어, 참오징어, 피둥어꼴뚜기 등이 속한다. 이새아강은 머리에 발이 8개인가, 10개인가에 따라 다시 팔완목(八腕目)과 십완목으로 나뉘는데, 팔완목에는 문어와 낙지가 속한다. 한국에서 잡히는 십완목 종류에는 참오징어(Sepia esculenta), 무늬오징어(Sepia subaculeata), 쇠오징어(Sepiella japonia), 화살꼴뚜기(Doryteuthis bleekeri), 창꼴뚜기(Doryteuthis kensaki), 귀꼴뚜기(Euprymna morsei) 등이 있다. 일반적으로 몸 속에 석회질의 갑라(甲羅)가 들어 있는 종류는 갑오징어라 부르고 얇고 투명한 연갑(軟甲)이 들어 있는 종류는 오징어라 부른다.

오징어는 머리
부분에 다섯 쌍의 다리가 있고, 그중 한 쌍의 촉완에 있는 빨판으로 먹이를 잡는다. 몸통의 끝에 지느러미가 있으며 적을 만나면 먹물을 토하고 달아난다.

오징어과에는 일본오징어, 부도창오징어, 흰오징어 등이 있고, 반딧불오징어과에는 반딧불오징어, 매오징어 등이 있으며, 살오징어과에는 살오징어, 날개오징어과에는 날개오징어가 있다.

갑오징어과에는 입술갑오징어, 참갑오징어, 바늘갑오징어, 납작갑오징어, 긴다리갑오징어, 거미갑오징어, 애기갑오징어, 쇠갑오징어 등이 있고, 꼴두기과에는 좀귀꼴뚜기, 귀꼴뚜기, 잘룩귀꼴뚜기, 투구귀꼴뚜기 등이 있다.  

오징어의 다른 이름은
오적어(烏賊魚:명의별록), 오즉(烏鰂: 소문), 묵어(墨魚: 의학강목), 남어(魚: 일화자제가본초), 오징어 등으로 부른다.

말린 오징어를
(
: 일화자제가본초)이라고 한다. 말린 오징어를 불에 구우면 독특한 타우린 성분이 불에 타는 고유한 냄새가 코를 자극한다.  그 오징어 살을 세로로는 잘 찢어지 않고 가로로 찢어서 먹는 맛은 치아가 튼튼한 사람들에게는 씹는맛과 아울러 또다른 즐거움을 준다. 맛좋은 몸통부터 먹고 오징어 뒷다리는 맨나중에 흔히들 먹는다.  

오징어 고기는 맛은 짜고 시며 성질은 평하다.  간, 신경에 작용한다. 혈을 보양하고 음을 자양하는 효능이 있다. 혈허(血虛)에 의한 무월경, 붕루, 대하를 치료한다.  

1, <명의별록>: "익기강지(益氣强志)한다."

2, <일화자제가본초>: "월경을 통하게 한다."

3, <의림찬요>: "심장을 강화하고 맥을 통하게 하며 혈을 조화시키고 신장의 기운을 맑게 하며 열을 제거하고 정(精)을 확보하게 한다. 회를 만들어 복용하면 크게 혈을 양(養)하고 음(陰)을 자양하며 시력을 아주 좋게 하고 열을 제거할 수 있다."

4, <수식거음식보>: "구함(口鹹)을 치료하고 간신(肝腎)을 자양하며 혈맥을 보양하고 기경을 조절하며 자궁 출혈을 치유한다. 태산(胎産)을 이롭게 하고 월경, 백대하를 조리하고 복부의 경결(硬結)을 치료한다. 부인에게 가장 유익하다."

오징어 살을 익혀서 복용한다.  중국의
<육천본초>에서는 부인 폐경의 치료에 "오징어살을 도인(桃仁)과 함께 익혀서 복용한다."고 기록하고 있다.

오징어 먹물을
<본초습유>에서는 오적어복중묵(
烏賊魚腹中墨)이라고 하면서 "혈자심통(血刺心痛)을 치료한다."고 적고 있다.  

허준이 쓴
<동의보감>에서는 오징어 살, 뼈에 대해서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오적어육(烏賊魚肉, 오징어살)

○ 성질은 평하고, 맛은 시다. 기(氣)를 보하고 의지를 강하게 하며 월경을 통(通)하게 한다. 오랫동안 먹으면 정액을 많게 해서 아이를 낳게 한다[본초].

오적어육(烏賊魚肉, 오징어고기)

불임증에 오랫동안 먹으면 임신될 수 있다.

○ 이 고기 뱃속에는 먹 같은 것이 있다. 혈붕으로 명치가 심하게 아픈 것을 살혈심통(殺血心痛)이라고 하는데 이것을 치료한다. 유산 때 심한 하혈로 명치가 아픈 데도 오징어 뱃속의 먹 같은 것을 볶아 가루를 내어 식초를 두고 끓인 물에 타 먹는다[양방].

오적어골(烏賊魚骨, 오징어뼈)

성질이 약간 따뜻하고[微溫] 맛이 짜며[味鹹] 독이 없다(독이 약간 있다고도 한다). 부인이 하혈을 조금씩 하는 것, 귀머거리[耳聾]와 눈에서 뜨거운 눈물이 나오는 것[眼中熱淚]과 혈붕(血崩)을 치료하고 충심통(蟲心痛)을 멎게 한다.   

○ 생김새는 가죽주머니 같은데 입은 배 밑에 있으며 8개의 지느러미가 다 입 곁에 모여 있다. 그리고 뼈가 1개 있는데 그 두께는 3-4푼 정도이고 작은 배같이 생겼으며 속이 빈 것같이 가볍고 희다. 또한 띠 같이 생긴 2개의 수염으로 배의 닻줄처럼 제 몸통을 잡아맸기 때문에 남어(纜魚)라고도 한다. 동해 바다에 있는데 아무 때나 잡을 수 있다[본초].   

○ 이것의 뼈를 일명 해표소(
螵蛸)라고도 하는데 물에 2시간 동안 삶아서 누렇게 된 다음에 껍질을 버리고 보드랍게 가루내어 수비(水飛)한다. 다음 햇볕에 말려 쓴다[입문].   

○ 물 위에 떠 있다가 까마귀가 죽은 것인 줄 알고 쪼을 때 곧 까마귀를 감아 가지고[卷取] 물 속으로 들어가 먹기 때문에 오적어라고 했다. 뼈가 없는 것은 유어(柔魚)라고 한다[본초].
]

기능성 자궁 출혈의 치료에 대해서 중국의
<중약대사전>서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기능성 자궁출혈(임상보고)

완전하고 신선한 오징어의 먹물주머니를 불에 구워서 건조시키고 곱게 가루로 만들어 캡슐 안에 넣는다. 1회 1g, 1일 2회, 3~5일을 1치료 기간으로 한다. 치료한 61례 중 근기의 치유가 38례, 호전이 13례, 무효가 10례였다. 유효율은 80% 이상이었다. 기타의 출혈에 사용해도 상당한 효과가 있다. 약을 복용한 후에 뚜렷한 부작용은 보이지 않았다.
]

조선 순조 15년 1814년 정약전이 흑산도에서 16년 동안 유배생활을 하면서 어류, 해조류, 패류, 게 및 새우류, 복족류 및 기타 수산동물들의 방언과 형태를 기록해 놓은 것이 <자산어보()>이다. 자산은 흑산도를 말하는데, 오징어에 대해서 아주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오징어(烏賊魚:오적어)

큰 놈은 몸통이 한 자 정도다. 몸은 타원형으로서 머리가 작고 둥글며, 머리 아래에 가는 목이 있다. 목 위에 눈이 있고 머리 끝에 입이 있다. 입 둘레에는 여덟 개의 다리가 있어 굵기가 큰 쥐의 꼬리만하며 길이는 두세 치에 불과한데, 모두 국제(菊蹄)가 붙어 있다(단화(團花)가 국화꽃 모양으로 양쪽에 맞붙어 줄을 지어 있으므로 이런 이름이 생겼다). 이것을 가지고 앞으로 나아가기도 하고 물체를 거머잡기도 한다. 그 발 가운데는 특별히 긴 두 다리가 있다. 그 두 다리의 길이는 한자 다섯치 정도로 모양이 회초리와 같다. 이 긴 다리에는 말 발굽과 같은 단화(단화)가 있다. 이것으로 어떤 물체에 달라붙는다. 전진할 때에는 거꾸로 곤두서서 가기도 하고 그대로 순순히 가기도 한다. 이들 다리에는 모두 타원형의 긴 뼈가 있다. 이 오징어의 살은 대단히 무르고 연하다. 알이 있다. 가운데에 있는 주머니에는 먹물이 가득 차 있다. 만일 적이 나타나 침범하면 그 먹물을 뿜어 내어 주위를 가리는데, 그 먹으로 글씨를 쓰면 빛깔이 매우 윤기가 있다. 단 오래되면 벗겨져서 흔적이 없어진다. 그러나 다시 바닷물에 넣으면 먹의 흔적이 새로워진다고 한다. 등은 검붉고 반문이 있다. 맛은 감미로와 회나 마른포 감으로 좋다. 그 뼈는 곧잘 상처를 아물게 하며 새 살을 만들어 낸다. 뼈는 또한 말이나 당나귀 등의 등창을 고친다. 이들의 등창은 오징어뼈가 아니면 고치기 어렵다.

살펴보면 <본초강목>세서는, 오징어(烏賊魚:오적어)의 일명을 오즉(烏
), 묵어(墨魚) 또는 남어(魚)라 하고 그 뼈의 이름인 골명(骨名)은 해표소(海)라 한다고 기록돼 있다.

<정자통>에 이르기를 즉(
鰂)은 일명 흑어(黑魚)라고 하는데 그 모양은 산가지 주머니(산낭:算囊)와 같다고 했다. 소성(蘇頌)이 이르기를 모양은 가죽주머니 같고 등 위에 단 하나의 뼈가 있는데, 그 모양은 작은 배와 같다. 배(腹) 안의 피나 쓸개가 바로 이 먹인 것 같다. 이 먹으로 글자를 쓸 수 있다. 그런 쓴 후 1년이 넘으면 곧 소멸한다.  먹을 품고 있어 예의를 아는 까닭에 속담에 이것을 해약백사소리(海若白事小吏)라고 부른다.  이상은 이 오징어를 말한다.

진장기(陳藏器)가 이르기를, 이것은 진왕(秦王)이 동쪽으로 행차하였을 때에 산대(算袋)를 바다에 버렸는데 그것이 변하여 이 오징어로 화하였다고 했다. 그러므로 산대를 닮아 항상 먹(墨)이 배 안에 있다고 했다. 소식(蘇軾)이 어설(魚說)에 이르기를, 오징어는 다른 물체가 자기를 엿보는 것을 두려워하여, 물을 붉게 해서 자기를 가리는데, 해오(海烏)는 이것을 보면 그것이 물고기인 줄을 알고 잡는다 했다. 소송(蘇頌)에 의하면 도은거(陶隱居)라는 사람이 말하기를 오징어는 물새
(
鳥:물새복,새조)가 변한 것이어서 그 입이나 배가 물새를 닮았으며, 또 배 안에서 먹이 있어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있으므로 오즉(烏鰂)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했다. 남월지(南越志)에는, 까마귀를 즐겨 먹는 성질이 있어서 날마다 물 위에 떠 있다가 날아가던 까마귀가 이것을 보고 죽은 줄 알고 쪼으려 할 때에 발로 감아 잡아 가지고 물 속으로 끌고 들어가 잡아먹는다고 했다. 그래서 오적(烏賊)이라는 이름이 주어졌다고 했다. 까마귀를 해치는 도적이라는 뜻이다. 이시진이 말하기를, 나원(羅願)이 편한 이아익(爾雅翼)에는 9월에 한오(寒烏)가 물에 들어가서 변하여 오징어가 되었다고 했다. 또한 먹이 있다는 것을 법칙(法則)으로 하므로 오즉(烏鰂)이라 하는데 즉(鰂)은 곧 칙(則)인 것이다. 이 여러 가지 설(說)에 의하면 혹은 산주(算籌)의 대(袋)가 변한 것이라 하고 혹은 붉은 물(煦水:불후,물수) 때문에 오히려 까마귀에게 해되는 바가 있다고 했고, 혹은 거짓으로 죽은 체하여 까마귀를 잡아 먹는다고도 했고, 혹은 물새(鳥:물새복,새조)가 변하였다고고 하며, 혹은 한오(寒烏)가 변하였다고도 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실상을 보지 못하여 사실을 알 수 없다. 내 생각에는 오적은 흑한(黑寒)이라고도 하는데, 그것은 먹을 품은 데서 나온 이름으로, 훗날에 물고기 어(魚)변을 붙여 오적으로 만들은 것 같다. 사람들이 이것을 생략하여 칙(則)으로 만들고 또 즉(鰂)으로 만들었으며 혹은 와전되어 [죽쭉]으로 되었는데, 별다른 뜻이 있어서 만들어진 이름은 아니다.

고록어
(高祿魚: 유어:
魚:오징어유,고기어)

큰 놈은 길이가 한 자 정도 되고, 모양은 오징어를 닮았는데 몸이 좀더 길고 좁으며, 등판이 없고 뼈만 있다.  뼈는 종이장처럼 엷다. 이것이 등뼈이다. 빛깔은 붉으스름하고 먹(墨)을 가지고 있으며 맛은 약간 감미롭다. 나주(羅州) 북쪽에 대단히 많다. 3~4월에 잡아 젓갈을 만든다. 흑산에서도 잡힌다. <정자통>에 유(
)는 유(柔)와 통한다 했다.  오징어를 닮아 뼈가 없으며, 바다에서 나는데 월인(越人)들이 귀중히 여긴다고 했다(본초강목에도 그렇게 적고 있다). 이들은 모두 지금의 고록어(高祿魚)를 말한다. 단 주머니(算囊:셈할산,주머니낭)가 없고 가는 뼈가 있다. 전혀 뼈가 없는 것은 아니다.

오징어에 대해서 일본에서 펴낸
<건강. 영양식품사전>에서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어개류(연체:軟體, 갑각:甲殼, 기타)

오징어


동맥경화, 시력저하, 심근경색을 방지, 간장을 강화한다.


오징어(오적:烏賊)를 식용으로 하는 것은 수르메이카(역오적), 야리이카(창오적:槍烏賊), 아오리이카(장니오적:障泥烏賊), 코이카(갑오적:甲烏賊), 켄사키이카(검선오적:劍先烏賊), 카미나리이카(뇌오적:雷烏賊), 아카이카(적오적:赤烏賊), 호타루이카(형오적:螢烏賊)등인데, 양적으로는 수루메이카와 아카이카가 많다. 이들 외에도 시장에는 먼 바다물, 수입물 등 상당히 많은 종류가 유통되고 있다.

무게는 거의 82%가 수분(생것인 경우)인데, 지질(脂質)은 거의없는 대신에 단백질(蛋白質)이 15~18%라는 숫자는 굴의 6.6%, 전복의 12.7%를 능가하며 빙어에 필적(匹敵)한다.

타우린 함유량이 많고 흔히 예를 드는 참다랑어의 붉은살이 100g 중에 954mg의 함유량인 것에 비해 코이카는 1212mg이나 되어 어개류(魚介類)에서 최고의 탑을 차지한다(야리이카는 786mg, 스루메 이카는 686mg).  

타우린은 함유 아미노산(분자구조에 유황을 가진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인체에는 근육, 심근, 비장, 폐, 뇌, 골수 등에 많이 존재하여,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고, 빈혈 예방, 강심작용, 혈압정상화, 간기능부활, 당뇨병 예방 등에 효과를 가져다 준다.

또한 오징어의 먹물에는
항암작용(抗癌作用)이 있다는 연구도 발표되어 주목을 모으고 있다. 이것은 아오모리현산업기술개발(靑森縣産業技術開發)센터 등이 중심이 되어 실시한 마우스를 이용한 실험에서 알게 된 결과로, 오징어 먹물에 함유된 무코 다당 펩티드 복합체가,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함과 동시에, 암세포를 소실시키는 작용도 있음을 밝히고 있다. 오징어 먹물은 그다지 식탁에는 오르지 않지만, 최근에는 파스타소스로서 시판도 되고 있다.]

타우린이란 무엇인가?  일본에서 펴낸  
<건강. 영양식품사전>에서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타우린

주로 어육(魚肉)이나 조개에 함유되어 있는 유황을 포함한 아미노산(분자 구조에 유황을 함유하는 아미노산)으로서, 인체에서는 심근(心筋), 근육(筋肉), 비장(脾臟), 뇌, 폐, 골수 등에 많이 존재하고 있다. 식품으로는 소라, 코고부시, 큰가리비, 참다랑어의 붉은살, 문어, 즈오이게, 화살꼴뚜기, 바지락, 고등어붉은살등 어개류가 주체(主體)로, 쇠고기나 돼지고기 등에는 극히 소량만이 함유되어 있다.  

어육(魚肉)을 많이 섭취하는 지역을 조사하면, 일반적으로 혈압이 낮고, 뇌졸중 환자의 발생률도 낮다고 하는 보고가 있듯이,
타우린에는 혈압을 정상치로 유지하는 작용 외에 심장강화, 빈혈의 예방, 혈중 콜레스테롤의 감소, 간장의 해독작용의 강화, 부정맥의 개선, 알코올 장해의 개선, 당뇨병의 방지(인슐린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 콜레스테롤계의 담석(膽石)을 용해하는 작용 등도 확인되고 있다.

또한 먹은 지질은 소장에서 담즙산에 의하여 유화(乳化), 소화가 행해지나, 타우린은 이 담즙산이 주요 성분인 타우로콜산의 소재(素材)로서 지질의 소화 흡수에 깊이 관여하고 있는 것이 밝혀지고 있다. 또, 근년에는 더욱 연구가 진행되어, 신경전달의 조절, 심근(心筋)이나 망막(網膜)의 작용을 높이는 작용이 밝혀지고 있다.
]

황도연이 쓴
<방약합편>에서는 오징어 및 오적골에 대해서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
오적어(烏賊魚)

烏賊魚平能通經 益氣益精骨主崩
오적어평능통경 익기익정골주붕

오징어는 성질 평해
월경 잘 통케 하고
기와 정수 보하는데
붕루에는 뼈를 쓰네

오적골(烏賊骨)

螵蛸鹹消功 心疼水腫經
해표초함소예공 심동수종경징통

오적골 맛이 짠데
예막 잘 벗긴다오
심통 수종 낫게 하고
월경 징가 다스리네
] 

일본의 이시하라 유미씨가 쓴
<
병 안 걸리는 식사&음식>에서는 오징어에 대해서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오징어(Squid Cuttleflsh)

효능:
강심작용, 보간작용, 방부작용, 항암작용 및 암 예방

두족강 십완목으로 제철은 봄에서 초여름까지다. 한국에서 식용으로 사용하는 오징어로는 갑오징어, 무늬오징어, 반디오징어, 쇠오징어, 화살오징어, 흰오징어 등이 있다. 오징어는 한국 수산업에서 큰 부분을 차지한다.

일본에는 아오리오징어(Sepiotenthis lessoniana), 한치오징어, 갑오징어, 살오징어(Todarodes pacificus) 등 종류가 많으며 얕은 바다에서 깊은 바다까지 폭넓게 분포하고 있다. 일본에서의 어획량과 소비량이 가장 많다. 오징어는 일본에서 한자로 '흑어(黑魚)'라고도 쓰지만, 일반적으로 '오적(
烏賊)'으로 기대된다. 이것은 오징어가 헤엄치는 모습을 발견한 까마귀가 오징어가 죽은 줄 알고 먹으려다 오히려 바다속으로 끌려들어가 잡아먹혔다는 고사에서 유래된 것 같다.

오징어는 칼로리가 낮고 단백질 함유량도 적지만 아미노산이 뛰어나게 잘 조합되어 있으며 소화 흡수도 양호하다. 구리나 아연 등의 미네랄과 비타민 E도 많이 들어 있어 미용, 건강식으로 좋다. 또한 비만이나 성인병이 있는 사람의 영양, 보건식으로도 최적이다.

오징어나 문어에 콜레스테롤이 많다고 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며, 오히려 아미노산의 일종인 타우린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춘다. 또 강심작용, 보간작용 등 각종 유익한 작용이 있다. 오징어 100g 안에는 약 350mg 정도의 타우린이 함유되어 있으며, 특히 살오징어의 흰 가루는 타우린 그 자체이다.

또한 오징어의 먹에는 방부작용과 항암작용이 있는 뮤코다당류80가 들어 있으므로 건강식으로도 권하고 싶다.
]

오징어에 대해서 박영준씨가 기록한
<한방동물보감>에서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오징어(Cuttlefish; squid)

기원:
두족강 십완목 오징어과

한약명:
한자는 오적어(烏賊魚)이다. '오적어'는 '까마귀 잡아 먹는 도적'이란 뜻으로, 오징어가 바다 위에 먹물을 뿜어 대며 떠 있는 데 까마귀가 물 위에 쉬러 왔다가 쪼아대자 재빠르게 긴 두발로 까마귀를 안고 물 속으로 들어가 버렸다는 얘기에서 나온 이름이라고 한다.

서식처:
우리 나라 해역은 물론이고, 일본 연안 해역을 포함하는 북서태평양의 전 연안 해역에 분포하고 있다.

성미:
성질이 맛은 시고 성질이 평하다. 특유의 맛은 타우린, 펜탄 때문이다.  

성분:
생 오징어 100g에 에너지 95kcal, 수분은 77.5%, 단백질은 19.5g, 지질 1.3g, 칼슘 25g, 인 273g, 비타민 B1 0.05mg, 비타민 B2 0.08mg, 니이아신 2.5mg 함유되어 있다.  

말린 오징어 100g에는 수분이 19.5%, 단백질 67.8g, 지질 6.9g, 칼슘 252g, 인 821g, 비타민 B1 0.13mg, 비타민 B2 0.20mg, 니이아신 8.2mg이 함유되어 있다.

이 성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오징어는 훌륭한 식품이다.

약효:
우리나라에서는 새우와 오징어는 콜레스테롤이 많이 함유된 식품으로 인식되어 버렸는데, 이것은 몇 년전 TV에서 새우와 오징어가 식품 중 콜레스테롤이 가장 많은 것으로 보도되면서부터다. 최근에 와서 수산물에 함유된 콜레스테롤은 육류와 달리 모든 성인병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그런데 오징어 육질의 단백질에는 황을 함유하고 있는 타우린(taurine)이라는 함황 아미노산이 오징어 100g당 1010mg으로 일반 어류나 가축보다 훨씬 많은 양이 함유되어 있다. 타우린은 지질 및 콜레스테롤의 체내대사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성분으로 피로 회복이나 스테미터 증강에 좋다고 하여 약품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우유에는 거의 없으나 모유에는 비교적 많은 양이 있으며 뇌세포, 망막 등에 다량 함유되어 있다. 타우린은 간 기능의 개선 효과와 해독 기능, 뇌신경 및 시신경 영양기능, 피를 맑게 하고 생성 작용을 한다. 타우린은 악성 콜레스테롤량의 성장을 막아준다. 또한 콜레스테롤계의 담도도 용해하는 작용으로 담석증을 수술하지 않고 치료할 때 타우린을 사용한다. 비타민과 무기질이 많아서 칼슘은 쇠고기의 여덟 배이고 구리도 많이 들어 있다. 말린 오징어 표면에 있는 하얀 분말은 주로 타우린 성분인데 마른 오징어를 구울 때 나는 특유의 냄새는 타우린과 질소 화합물이 타면서 생긴다. 생선의 피는 보통 빨간색인데 오징어의 피는 헤모시아닌으로 이루어져 있어 청색을 나타내므로 '혈청소'라고 한다.

오징어는 성분 중 단백질이 19.5%를 차지하는 고단백 식품으로 저지방, 저칼로리의 아미노산 성분이 훌륭히 배합된 단백질의 근원식품이다. 말린 오징어에는 단백질이 쇠고기 보다 3배 이상 많다. 오징어의 단백가는 86으로서 그 질이 우수하다. 특히 우리가 주식으로 하는 쌀 등의 곡류 단백질에 적은 라이신이나 트레오신, 트립토판 등 중요한 아미노산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오징어를 먹으면 기운이 나고 뼈와 근육이 튼튼해지며 정력이 보충된다. 또한 여성의 생리 기능을 강화시켜서 생리불순과 폐경을 치료한다.

홍역에 걸려 발진이 날 때 오징어 염분을 먹으면 얼굴에 흉터가 남지 않는다.

주의사항:
산성식품이므로 알칼리성 식품과 배합해 먹도록 하고 위궤양, 위산과다에는 피하는 것이 좋다. 날 것을 고를 때는 탄력이 없거나 몸이 흰색으로 퍼져 있는 것은 오래된 것이므로 피하고, 투명하고 윤기나며 약간 검은색이 나야 신선하다. 마른 오징어는 이상한 냄새가 나지 않고 되도록 살이 두껍고 노란색을 띠면서 흰 가루가 전체적으로 고루 덮인 것이 좋다.

맞는 체질:
소양인.

오징어 먹물


성분:
오징어 먹물은 멜라닌 색소에 단백질이 결합된 것으로 당질, 유질,아미노산, 효소, 미량의 금속으로 이루어져 있다.

약효:
8세기경 중국에서 펴낸 약학서에 보면 오징어 먹물은 혈액에 좋고 심장이 두근거리는 증상이나 통증을 완화하며 부인의 자궁 출혈에 효과가 있다고 쓰여 있다. 일본 도먀야 지방의 명산물로 오징어젓이 있는데 이 오징어 젓엔 오징어 먹물을 사용하고 있다. 이 먹물을 사용한 오징어젓은 맛도 특이하지만 오래 보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먹물에 들어 있는 멜라닌 색소의 방부작용 때문이다.

미국 반더빌트대학 팀은 오징어의 멜라닌 색소에
에이즈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데이터를 실험에서 얻은 바가 있다. 오징어 먹물에서 정제한 「뮤코다당-펩타이드 복합체」는 암세포 그 자체를 직접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면역 기능을 활성화해서 암세포에 간접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오징어 먹물이 체내에서 어떻게 변화하고 다른 어떤 성분들과 결합ㅎ여 암에 작용하는지 그 자세한 메커니즘은 계속 연구할 과제이지만 암의 치유력을 높이는 식품인 것만은 틀림없다. 산둥의학대학 독물학연구소의 순 케렌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오징어 먹물과 희귀한 중국 전통 약초에서 추출한 특수 물질로 만든 비독성 생물학 약제를 사용, 암환자들을 치료하는 방법을 연구했는데, 이 약제가 백혈구의 감소를 막고 환자들의 면역기능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었다고 발표했다.]

오징어와 관련하여 특별히 많이 잡히는 곳이 <독도>라고 알려져 있다. 독도와 관련하여 박인호 작사, 박인호 작곡, 정광태 노래인 <독도는 우리땅>이란 노래 가사를 소개하면 아래와 같다.

[독도는 우리땅]


울릉도 동남쪽 뱃길따라 이백리

외로운 섬하나 새들의 고향

그 누가 아무리 자기네 땅이라고 우겨도

독도는 우리땅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동경 백삼십이 북위 삼십칠

평균기온 십이도 강수량은 천삼백

독도는 우리땅


오징어 꼴뚜기 대구 명태 거북이

연어알 물새알 해녀 대합실

십칠만 평방미터 우물 하나 분화구

독도는 우리땅



지증왕 십삼년 섬나라 우산국

세종실록지리지 오십 쪽에 셋째줄

하와이는 미국땅 대마도는 몰라도

독도는 우리땅



노일전쟁 직후에 임자없는 섬이라고

억지로 우기면 정말 곤란해

신라장군 이사부 지하에서 웃는다

독도는 우리땅



울릉도 동남쪽 뱃길따라 이백리

외로운 섬하나 새들의 고향

그 누가 아무리 자기네 땅이라고 우겨도

독도는 우리땅


♡ 독도는 우리땅 한국어 버전 유투브 동영상 감상 ♡ 

1,
http://youtu.be/QShmN-weCUk [정광태=한국어]

2,
http://youtu.be/0Jn6Sb_HW0g [한국어]

최근에는 <독도는 우리땅>이란 노래를 다른 여러나라에서 번역하여 부르고 있는데 중국에서도 이 노래를 번역하여 부르고 있다고 알려준다.

중국어 버전을 소개하면 아래와 같다.

♡ 독도는 우리땅 중국어 버전 유투브 동영상 감상 ♡ 


1,
http://youtu.be/dMOXwesJ_O4 [대만=중국어]

2,
http://youtu.be/rc0TfoUwBiE [대만=중국어]


거대한 오징어에 대해서
<A 1971년 3/8 12-15면>에서는 이러한 유익한 기사가 실려 있다.

[거대한 오징어―무시무시한 해양 생물

‘뉴우펀들랜드’에 살고 있는 3명의 어부―‘다니엘’과 ‘데오필러스’와 12살된 ‘톰’이 작은 어선을 타고 고기 잡이를 하고 있을 때 이상한 물체가 떠 있는 것을 목격하였다. 호기심이 솟구쳐, 그들은 ‘보오트’ ‘후크’로 그것을 후려쳤다. 그런데 이것이 웬일인가? 갑자기 물이 거품을 일으키더니 거대한 오징어 한 마리가 나타나서, 도리깨같은 촉완(觸腕)으로 그들에게 공격을 가하여 마지막에는 그들의 배를 감아서 뒤집을듯이 위협하였다.

재빠르게 어린 ‘톰’이 미끼를 자르기 위하여 사용하는 손도끼를 움켜쥐고 그 괴물의 한쪽 촉완을 잘라버렸다. 그러자 천만다행으로, 그 괴물은 싸움을 포기하고는 미끌어지듯 바닷속으로 도망해 버렸다.

그러나 만일 배 밑바닥에 남겨져 있는 끊어진 촉완이 없었더라면 ‘콘셉숀’ 만에 있는 다른 어부들이 그들의 소름끼치는 모험담을 믿었을 것인지 저으기 의심스럽다. 그 잘라진 촉완은 5.7‘미터’의 길이에, 둘레가 9‘센티미터’에 달하였다.

수세기에 걸치어, 사람들은 여러 종류의 전설적인 바다 괴물들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 왔다. 아마 이러한 머리 끝을 곤두세우는 이야기의 얼마는 현금의 과학자들이 현존하는 최대의 두족류(頭足類)라고 부르는 거대한 오징어를 목격한데서 발단되었을 것이다. 길이가 18‘미터’나 되고 탄환 모양의 동체(胴體)에 붙어 있는 8개의 강력한 발과 2개의 좀더 긴 촉완을 가지고 있는 해양 생물을 보았다고 가정해 보라. 그 눈은 크기가 접시만 하다. 앵무새의 부리와 비슷한 입은 튼튼한 철선을 능히 끊을 수 있을 만큼 강력하다. 이것은 이 지구상에 존재하는 최대의 무척추동물이다.

현대의 발견

300여 종류에 달하는 작은 오징어는 어느 바다에서든 발견되지만, 거대한 종류는 수심이 450 내지 900‘미터’가량되는 곳에서 생활한다. 그러므로 사람들이 거의 보지 못하는 것도 이상한 일이 아니다. 옛날의 기록들을 들추어 보면, 선원들이 이러한 해양 거물을 본 일이 있으며 심지어 잡기까지 하였음을 알려 주지만 약 일세기 전까지만 하여도 이러한 사건들을 과학자들은 그대로 받아 들이지 않았었다. 이러한 회의적인 태도는 어느 정도 공상적인 이야기들로 말미암아 조장되었던 것이다.

이를 테면 왕 오징어라고 할 수 있는 이러한 종류를 과학자들이 처음으로 분명히 본 것은 1870년대에 이르러서이다. 해양의 변동으로 말미암은 것으로 추측되는, 원인 미상의 이유로 여러 마리가 ‘캐나다’ 근해의 수면으로 부상(浮上)하였다. 그것들이 사람들의 눈에 띄었고 어떤 것은 잡히기도 하였다. 그 후, ‘뉴우펀들랜드’의 어부 3명이 이러한 거대한 오징어 한 마리 때문에 거의 익사당할뻔 한 일이 있은 지, 한달이 지난 후인, 1873년 11월 한 마리가 포획되어 주의 깊이 검사되었다. 그후 이것은 9.6‘미터’ 길이의 표본으로 만들어졌다.

선회 흡반(旋回吸般)이 달려 있는 거대한

많은 사람들은 길고 뱀 같은 발 때문에 거대한 오징어가 문어의 일종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 차이점이 많이 있다. 문어의 동체는 둥글고 불룩하며 8개의 촉완을 가지고 있다. 가장 큰 것은 무게가 23‘킬로그램’까지 나가며, 약 3‘미터’가량 뻗어지는 발이 한 개 달려 있다.

이제 거대한 오징어의 윤곽을 살펴 보자. 그 크기는 가장 큰 문어의 10배나 된다. 원통같은 동체는 길이가 약 4.5‘미터’가량 되며, 8개가 아니라 10개의 감히 상상도 하기 힘든 가공할 만한 발이 달려 있다. 이 다리 중에 8개는 뻐치면 3.6‘미터’가량 된다. 이에 더하여 그것은 끝에 흡반이 단추처럼 달려있는 두 개의 촉완을 가지고 있는데, 이 촉완은 12 내지 15‘미터’까지 뻐칠 수 있다.

또한, 발에도 흡반이 줄지어 달려있는데, 이 흡반은 짧고, 유연한 육경(肉莖) 위에 붙어 있어서 어느 쪽으로든 선회 즉 희전이 가능하다. 그리고, 종류에 따라서는, 이러한 흡반의 테두리에 날카로운 잇빨이나 또는 마음대로 감추거나 벌릴 수 있는 집게를 가지고 있다. 미끄러운 피부를 가지고 있는 먹이감을 포획하고 꽉 붙잡고 있기에 아주 편리하게 되어 있다.

분사 추진식 쾌속선

문어는 해저의 바닥을 따라 기어 다니고, 해구(海溝)에서 생활하는 반면에, 왕 오징어는 공해상에서 헤엄치고 있는 것이 가끔 발견될 것이다. 몸둥이 양옆에 달려있는 지느러미를 이용하여 유유히 배회할 수 있다. 그러나 그가 빨리 장소를 옮기길 원한다면 그는 분사 추진력을 이용하여 달린다. 어떤 종류의 경우에는 오징어가 수면을 튀어 나와 공중으로 30‘미터’가량 뛰어오를 수 있을 만큼 이 분사추진력이 강력하다. 어떻게 이것이 가능한가?

외피속에 이 비밀이 감추어져 있다. 이 외피는 두꺼운 피부와 근육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오징어의 중요기관을 보호할 뿐만 아니라, 또한 분사 추진력도 여기서 생긴다. 외피의 근육이 늘어나면, 물이 목 둘레에 느슨한 가장자리를 통하여 유입되어 들어가서 체내에 있는 커다란 강(腔) 속에 채워진다. 그 다음 외피가 수축됨에 따라 구멍이 밀폐되고 물은 강한 압력을 받아, 머리 아랫 부분에 위치한 갈때기 같은 통로를 통하여 분출된다. 이 “분사 통구(筒口)”의 방향을 바꾸므로써, 오징어는 즉 역추진력을 얻어 회전하지 않고도 전후로 마음대로 움직인다.

무엇인가에 놀랐을 때에는 괴상하게 큰 오징어의 신경이 추진력을 자연 발생시켜 순식간에 최대의 속력으로 도망치게 한다. 사람의 신경 섬유에 비하여 100배나 되는 신경섬유는 아주 민감하기 때문에, 오징어가 위협을 당할 때에는, 한 신경의 외피의 모든 부분에서 동시에 섬광을 번쩍인다. 그러면 굉장한 힘으로 반응이 일어나, 근육이 수축하여 ‘제트’ ‘엔진’같은 강력한 추진력이 생기는 것이다.

다른 진기한 장치

오징어는 문자 그대로 바다 세계의 명물, 즉 청혈(靑血) 동물이다. 그 피는 그 속에 포함되어 있는 구리 혼합물로 인하여 푸른 색을 띄고 있다. 산소가 고갈되면 혈액은 두개의 심장에 의하여 아가미 속으로 순환되는데 이 두개의 심장은 각각 다른 아가미 속으로 ‘펌프’질을 한다. 그리고 나서 한개의 전신 기관 심장이 각 조직 속으로 신선한 피를 ‘펌프’질하여 보낸다. 그러므로, 오징어는 실제로 세개의 심장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살아 있는 ‘제트’ ‘엔진’의 기관은 창조주의 솜씨에 대한 놀라운 증거를 제공하는 것이다.

왕 오징어와 다른 오징어 무리는 각각 먹물이 담긴 액낭(液囊)을 가지고 있다. 오징어가 추격자를 혼란시키기 위하여 대략 자기 크기만한 물방울을 내뿜는데 이것은 위장을 목적으로 이 액낭에서 다량의 먹물을 방출하는 것이다. 실로 물속의 “연막탄”이다!

오징어로 하여금 공격자들에게서 벗어나도록 돕는 또 다른 것은 작은 색 세포들이다. 따라서, 오징어는 색깔을 바꾸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이들 세포들은 대단히 효과적이어서 배경의 색깔과 거의 비슷한 조화를 이루며 심지어 마치 한 이면에서 다른 배경 쪽으로 헤엄을 치는 것처럼 오징어의 몸체를 옆으로 지나면서 흐르는 색의 파동을 일으키기도 한다.

사실상 거대한 것은 무시무시한 바다 괴물의 눈이다. 그 눈은 직경 37‘센티미터’로 커질 수도 있는데, 그것은 커다란 공만한 것이다. 오징어 씨(氏)의 눈은 놀랍게도 인간의 눈과 비슷하다. 둘다 동일하게 눈까풀, 투명한 각막, 망막, 수정체, 흑백의 상에 민감한 간상(桿狀) 세포와 색 감각을 기록하는 원추 세포가 있다. 그 구조상의 유사함이 너무나 뚜렷하기 때문에 저명한 생물학자 ‘엔. 제이. 베릴’ 박사는 다음과 같이 논평하였다. “만일 어떤 동물학자에게 전 동물계에서 가장 경이적인 단일 특색을 선정하라고 요청한다면, 그는 아마 어느 모로나 믿을 수 없을 만큼, 놀라운 기관인 인간의 눈이나 혹은 오징어―문어의 눈을 각각 들지 않고 이 두 눈 즉, 사람의 눈과 오징어의 눈이 거의 모든 세부 점에 있어서까지 아주 비슷하다는 사실을 들 것이다.” 오징어의 눈 속에 있는 일 평방 ‘밀리미터’당 100,000개의 시감각세포가 심지어 세미한 것까지도 식별할 수 있게 해 준다.

크기에 관한 의문

많은 사람들은 이러한 거대한 오징어가 참으로 얼마나 크게 자랄 수 있는지를 궁금히 여긴다. 지금까지로서 가장 큰 것으로 밝혀진 것이 ‘뉴우지일랜드’의 ‘리앨’ 만에서 발견되었는데 그 길이가 17‘미터’에 달하였다. 그러나 지금까지 이러한 오징어류는 12종류로 밖에는 분류되지 않았으며, 다른 더 큰 종류가 존재할 가능성도 있다. 사실상, 몇몇 증거들이 이러한 추측을 뒷바침해 주고 있다.

예를 들면, 향유 고래는 거의 전적으로 작은 오징어로부터 거대한 종류에 이르기까지 대소 오징어를 주식으로 생활한다. 중량이 50‘톤’씩 되는 이러한 거대한 고래의 상당수가 거대한 오징어와 투쟁하므로 입은 깊은 상처를 가지고 있다. 때때로 그 피부에 직경이 6 내지 10‘센티미터’쯤 되는 천연두 흔적같은 둥근 자국이 있다. 이것들은 난폭한 해저 교전 중 오징어의 촉완에 달린 흡반으로 말미암아 입은 상처임이 분명한데, 이만한 흔적을 남긴 흡반이라면 대체적으로 16‘미터’가량의 오징어의 것으로 추측된다.

그러나, 만일 흡반의 크기가 오징어의 크기에 비례한다면 바다 속에는 참으로 거대한 거물들이 살고 있을 것이다. 그렇게 말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이러한 자국의 어떤 것은 직경이 45‘센티미터’나 되기 때문이다! 비례적으로 따져보면, 45‘센티미터’ 직경의 흡반을 가지고 있는 오징어는 길이가 약 60‘미터’가량이 될 것으로 추측된다. 그러한 거대한 오징어의 존재 여부는 아직껏 확증된바 없으며, 또한 흡반이 부드러운 고래의 피부를 잡아 당긴 결과로 이러한 커다란 흔적이 생겼으리라는 것도 어느 정도 사실이다. 그러나, 19세기의 한 기행문 필자는 접시만한 크기의 흡반이 달린 사람의 몸만한 굵기의 오징어 촉완을 보았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의심할 나위없이, 시간이 흐르면 거대한 오징어와 이 활동적이면서 무시무시한 해양 생물을 둘러싼 신비에 관한 많은 지식들이 밝혀질 것이다.

[14면 삽화]

거대한 오징어는 상상하기 어려운 가공할 만한 발과 촉완을 열개 가지고 있다.
]

img1.jpg
 
 [사진 출처: 네이버 지식in, 오징어의 해부도 모습]

연체 동물로서 바닷속에 그렇게 거대한 괴물이 존재하도록 만드신 분은 누구일까?

참으로 이땅에서 사람이 살아가면서 지겹지 않고 다양한 살아움직이는 어류, 양서류, 파충류, 포오류 등을 관찰할 수 있도록 마련해 주신 위대한 조물주께 영광이 돌아가야 마땅할 것이다.

상기 자료는 약초연구가로서 지구상에 존재하는 천연물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질병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환우들에게 희망을 주며 신약을 개발하는데 통찰력을 갖게하고 약초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에게 정보의 목적으로 공개하는 것임을 밝혀 둔다.  

(글/ 약초연구가 & 동아대 대체의학 외래교수 전동명)

우리나라 동해안에 오징어를 말리고 있는 사진 감상: 1, 2, 3 네이버+구글+다음: 1, 2, 3,

문의 및 연락처: 010-2545-0777 ; 051-464-0307

홈주소: http://jdm0777.com ; http://jdm0777.com.ne.kr

이메일: jdm0777@paran.com ;
jdm0777@naver.com

참조: ☞ 갑오징어 무엇인가?

 

 

홈페이지 주소 : http://jdm0777.com.ne.kr  클릭하시면 홈으로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