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갈나무 무엇인가?

장염설사 복통 아메바성이질 해독 황달 뇌출혈

 

 

 

 

 

장염설사, 입안과 목구멍의 염증, 궤양, 부스럼, 비뇨기 및 담석증 치료약, 복통, 소아복통설사, 아메바성이질, 소아 소화 불량, 급성 세균성 이질, 이습, 옹종, 청열, 해독, 장염복사, 이질, 황달, 뇌출혈, 치질을 다스리는 신갈나무

신갈나무는 쌍떡잎식물 참나무목 참나무과의 낙엽교목이다.

돌참나무, 물가리나무라고도 한다. 산지에서 자라고 높은 산에서는 순림을 만든다. 높이 약 30m, 지름 약 1m에 이른다. 나무껍질은 검은빛을 띤 갈색이며 세로로 갈라지고 겨울눈은 달걀 모양이다. 전체적으로 털이 없으나 잡종성은 털이 난다. 잎은 어긋나고 가지 끝에 모여 달리며 달걀을 거꾸로 세워놓은 모양이거나 긴 타원형이며 길이 7∼20cm이다. 톱니와 더불어 끝이 둥글며 잎자루는 털이 없고 길이 1∼13mm로서 매우 짧다.

꽃은 4∼5월에 노란빛을 띤 녹색으로 피는데, 수꽃이삭은 새 가지 밑동의 잎겨드랑이에서 밑으로 처지고 암꽃이삭은 윗부분에서 곧추자란다. 수꽃은 1∼17개의 수술과 3∼12개의 화피갈래조각이 있다. 암꽃은 1개 또는 여러 개가 이삭 모양으로 달리고 6개의 화피갈래조각과 1∼5개의 암술머리가 있다. 열매는 견과(堅果)로서 9월에 익으며 길이 6∼25mm, 지름 6∼20mm이다. 각두(殼斗)의 포비늘은 굽어서 등이 튀어나오고 도토리는 떨어지면 곧 싹이 난다. 기왓장처럼 포개진 총포조각으로 된 깍정이는 열매의 1/3 정도까지 덮는다. 도토리거위벌레가 알을 낳고 가지를 잘라 떨어뜨리곤 하는 나무 중 하나이다.

열매를 식용하고 목재는 건축재, 기구재, 콜크재 등으로 쓴다. 민간에서는 나무껍질과 종자를 하혈, 주름살 등에 약으로 쓰기도 한다. 한국, 일본, 중국, 시베리아 동부에 분포한다.

잎 길이 5∼9cm로서 5∼7쌍의 톱니가 있는 것을 깃참나무(var. liaotungensis)라고 한다. 신갈나무와 갈참나무의 잡종을 봉동참나무(Q.×pontungensis)라고 하며 잎에 성모(星毛:여러 갈래로 갈라진 별 모양의 털)가 나고 각두가 갈참나무 비슷하다. 졸참나무와 신갈나무의 잡종을 물참나무(Q.×grosseserrata)라고 하며 톱니가 매우 뾰족하고 포비늘이 잘게 되며 작은 성모가 난다.

떡갈나무와 신갈나무의 잡종은 떡신갈나무(Q.×dentato-mongolica)라고 하며 신갈나무와 비슷한 잎에 떡갈나무와 같은 각두가 달리는 것과, 떡갈나무 같은 잎에 신갈나무의 각두를 닮은 것이 달리는 것으로 구분하지만 중간형이 매우 복잡하다.

참나무속은 전세계에 약 200종이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약 19종이 분포되어 있다.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참나무속은 붉가시나무(북가시나무), 상수리나무(도토리나무, 참나무), 갈참나무, 졸갈참나무, 떡갈나무, 청떡갈나무, 떡신갈나무, 떡신졸참나무, 떡속소리나무, 개가시나무(돌가시나무), 종가시나무(석소리나무), 떡갈참나무, 떡신갈참나무, 신갈나무, 물참나무, 가시나무(정가시나무), 봉동참나무, 참가시나무, 졸참나무, 갈좀참나무, 굴참나무가 자라고 있다.

잎이 떡갈나무와 비슷하나 뒷면에 갈색털이 없는 점이 다르다. 간혹 사과 모양의 벌레집이 생기는데, 진짜 사과처럼 약간 신 듯하면서도 단맛이 난다. 서어나무와 함께 극상림을 이루는 나무로 알려져 있다.

신갈나무의 잎을
작수엽[
樹葉: 흑룡강상용중초약수책(黑龍江常用中草藥手冊)]이라고 하여 함께 약용한다.

신갈나무의 다른 이름은
작수피[
樹皮: 길림중초약(吉林中草藥)], 도수이파모나목[島輸爾巴姆那木: 한국명(韓國名)], 몽고력[蒙古櫟: 중국고등식물도감(中國高等植物圖鑑)], 몽력[蒙櫟, 작수:, 상완:橡碗, 소엽곡수:小葉槲樹, 청강표:靑剛標: 중약대사전(中藥大辭典)], 신갈나무, 돌참나무, 재라리나무, 털물갈나무, 물신갈나무, 털물신갈나무, 만주신갈나무, 물가리나무 등으로 부른다.

[채취]


<껍질>


봄과 가을에 채취하여 외층의 코르크층은 버리고 햇볕에 말리거나 센불로 태워 탄화한다.

[성분]


신갈나무의 탄닌 함량은 껍질에서 6~11%, 나무질부에서 1~5%, 잎에서 9.7%이다. 잎에서 프리에델린(friedelin), 글루티놀(glutinol), 루페올(lupeol), β-시토스테롤이 분리되었다. [조선약초전서 제 2권 80면]

[약효와 주치]


<껍질>

<길림중초약>: "습(習)을 제거하고 열을 내리며 해독하는 효능이 있다. 장염 설사, 이질, 황달, 치질을 치료한다."

<잎>


<흑룡강상용중초약수책(黑龍江常用中草藥手冊)>: "세균성 이질, 소아의 소화 불량, 옹종, 치질을 치료한다."

[용법과 용량]


<껍질>


내복: 짓찧어 바르거나 탕액으로 발을 씻는다.

<잎>


내복: 1~2돈을 물로 달이거나 가루내어 복용한다.
외용: 짓찧어 바른다.

신갈나무에 대해서 안덕균의《CD-ROM 한국의 약초》714호에서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작수피(
樹皮)

[기원]
참나무과의 낙엽성 큰키나무인 신갈나무(Quercus mongolica Fisch.)의 나무껍질이다.

[효능주치]
이습(利濕), 청열해독(淸熱解毒)한다.

[임상응용]
장염설사, 복통에 쓰이고 이질에도 유효하며, 황달, 치질에도 활용된다.

[임상연구]
소아복통설사에 달여서 복용하고 효력을 얻었으며, 아메바성 이질에도 20분간 끓인 물을 복용시켜 효력을 보았다.]

신갈나무에 대하여 북한에서 펴낸
<약초의 성분과 이용> 173면에서는 이렇게 적고 있다.

[
신갈나무(Quercus mongolica Fisch. ex Turcz.)

식물:
높이 약 20m에 이르는 잎지는 큰키나무이다. 잎은 거꿀달걀 모양이고 물결 모양의 에움이 있다. 수꽃이삭은 길게 내려드리우고 암꽃이삭은 짧다.
각지, 특히 북부의 산지대에 자란다.

성분:
잎과 껍질에 플라보노이드, 탄닌질이 있다. 굵은 줄기의 껍질에는 탄닌질이 6~10%, 어린 가지의 껍질에는 11~16% 때로는 26%까지 들어 있다. 목질부에는 2~3.5%의 탄닌질이 있다. 잎에서 쿠에르시트린을 분리한다.

응용:
잎과 껍질 달임액을 수렴성 피멎이약, 설사멎이약으로 설사, 뇌출혈, 황달에 먹으며 입 안과 목구멍의 염증에 입가심한다. 또한 궤양, 부스럼에 붙인다.

참고:
참나무소 식물의 가지, 잎, 줄기는 비뇨기 및 담석증 치료약을 만들기도 한다. 만드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1kg의 원료를 썰어 10리터의 물을 넣고 80℃에서 4시간 끓인다. 이것을 거르고 찌꺼기는 다시 4번 앞에서와 같이 우린다. 추출물을 졸이고 5% 초산연 2리터를 넣는다. 이때 생긴 앙금을 걸러 버리고 거른액에 남아 있는 초산연을 황화수소로 가라앉힌다. 이것을 거르고 거른액을 강산성 양이온 교환수지와 음이온 교환수지에 통과 시킨다. 졸인 다음 붕산완충액(pH=10) 100ml에 풀어서 활성탄 원통에 통과시킨다. 통과액을 졸이면 4g, 즉 0.4%의 약품을 얻는다.

이 약품에는 여러 가지 방향족 옥시유기산이 들어 있다.
]

신갈나무에 대해서 중국에서 펴낸 <중국본초도록> 제 9권 4071호에서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작수피(柞樹皮)

기원: 각두과(殼斗科=참나무과: Fagaceae)식물인 몽고력(蒙古櫟: Quercus mongolica Fisch.)의 수피(樹皮)이다.

형태:
낙엽교목이며 높이는 20∼30m이다. 수피(樹皮)는 암회색(暗灰色)이며 세로로 깊게 갈라져 있고, 어린가지는 매끈하고 능각이 있으며 자갈색(紫褐色)이다. 잎은 단엽으로 어긋나며 소지(小枝)의 끝에 모여나고 엽신의 형태는 도란형(倒卵形)에서 장타원상(長橢圓狀) 도란형(倒卵形)에 이르며 잎끝은 둔두(鈍頭) 혹은 급첨두(急尖頭)이며 엽저는 이형(耳形)이고 잎가장자리에는 파상(波狀)의 둔아치(鈍牙齒)가 있으며 잎자루에는 짧고 성긴 갈색(褐色)의 융모(絨毛)가 있다. 꽃은 단성으로 자웅동주이고, 수꽃의 화서(花序)는 수상화서(穗狀花序)이며 아래로 드리워지고 새로 나온 가지의 엽액(葉腋)에서 피며 화피(花被)는 6∼7갈래이고 수술은 보통 8개이며, 암꽃의 화서(花序)는 짧고 나무가지끝에서 나오며 화피(花被)는 6갈래로 옅게 갈라지고 열편은 반원형(半圓形)이다. 각두(殼斗)는 얕은 밥공기모양으로 견과(堅果)의 1/3∼1/2을 싸고 있으며 두텁고 바깥면에는 복와상(覆瓦狀)의 가는 비늘이 있다. 열매는 견과(堅果)로 난형(卵形)에서 장난형(長卵形)에 이른다.

분포:
성긴 숲의 양지바른 산비탈에서 자란다. 중국의 동북(東北), 내몽고(內蒙古), 하북(河北), 산서(山西), 산동(山東)에 분포. 우리나라에서는 중복(中腹) 이상에서 자란다.

채취 및 제법:
봄, 가을에 채취하여 바깥층의 거친 껍질을 제거한 후 햇볕에 말리거나 태운다.

효능:
이습(利濕), 청열(淸熱), 해독(解毒).

주치:
장염복사(腸炎腹瀉), 이질(痢疾), 황달(黃疸), 치창(痔瘡).

용량:
6∼9g. 외용시(外用時) 적량(適量)을 사용한다.

부주(附註):
본 식물의 잎인 작수엽(柞樹葉)은 세균성 이질(細菌性 痢疾), 소아 소화불량(小兒 消化不良), 옹종(癰腫), 치창(痔瘡)에 사용한다. 용량(用量)-3∼9g. 외용시(外用時) 적량(適量)을 사용한다.

참고문헌:
중약대사전, 하권, 3152면 ; 중국고등식물도감(中國高等植物圖鑑), 462면.]

 

신갈나무로 질병을 치료하는 방법은 아래와 같다.

1, 이질, 장염으로 인산 설사

작수피
(樹皮) 5돈을 1일 3회 물로 달여서 복용한다. [길림중초약(吉林中草藥)]

2, 황달

작수피
(樹皮)를 숯이 될 때까지 센불로 태운 다음 가루내어 1회 2돈, 1일 3회 복용한다. [길림중초약(吉林中草藥)] 

3, 치질

신선한
작수피(樹皮)를 짓찧어 환부에 바른다. [길림중초약(吉林中草藥)]

4, 소아 설사
(임상보고)
작수피
(樹皮) 3냥을 씻어서 썰어 부수어 물 4000ml로 1000ml가 되게 달여 그 탕액으로 한 번에 30분간 발을 담근다. 증상이 중한 환자는 탕액 20ml를 하루 2~3번 복용한다. 200례를 치료한 가운데서 완치와 호전된 예가 96.5%에 달했다. [중약대사전]

5, 아메바성 이질
(임상보고)
신선한 작수피
(樹皮) 200g에 물을 가하고 15~20분간 끓여 비등시켜 100ml의 탕액으로 만들고 1회에 5~10ml를 1일 3회 식전에 복용한다. 탕액을 관장하여도 좋다. 임상 검증 결과 모두 일정한 치료 효과가 있었으며 어떠한 부작용도 없었다. [중약대사전]

6, 치질

작수엽(樹葉) 1냥을 짓찧어 환부에 바른다. [흑룡강상용중초약수책(黑龍江常用中草藥手冊)]

7, 급성 세균성 이질
(임상보고)
작수엽(樹葉)으로 50%의 탕액을 만들어 한 번에 100ml씩 하루에 3회 복용한다. 7~10일을 1치료 기간으로 하고 2치료 기간을 연속 복용할 수 있다. 25% 탕액 100ml를 매일 저녁 자기 전에 한 번씩 관장하여도 좋다. 81례를 임상 관찰한 결과 1치료 기간의 완치율은 69~74.7%이고 1~2치료 기간의 완치율은 85% 이상이다.

100례를 관찰한 통계에 의하면 평균 2.1일 만에 열이 내리고 복통과 아급 후중은 평균 3.4일과 3.5일 만에 소실되었고 대변의 횟수와 상태가 정상으로 회복된 시간은 각기 4.1일과 4.4일 만이었다.

36례의 대변 배양의 양성 환자 가운데서 2례가 3일 이내에 음성으로 전환되었고 기타는 6일 만에 음성으로 전환되었다. 1개월 후에 관찰한 23례 가운데서 3례가 재발하였다. 치료 과정에서 독성 반응이나 부작용은 보이지 않았다. 관찰할 때 sulfaganidine으로 치료한 조와 대조한 결과
작수엽(樹葉)으로 치료한 조의 치료 효과가 좋았다. [중약대사전]

8, 소아 소화 불량
(임상보고)
6~8월에 신선한 어린 작수엽
(樹葉)을 채취하여 그늘에서 말려 절굿공이로 찧어 아주 보드랍게 가루낸다. 다음 약한 불에 검게 탈 때까지 볶아 내복시킨다.

만 1세 이내의 아이에게는 한 번에 0.5g, 만 1세 이상은 한 번에 0.75~1g을 하루에 3~4번 복용시킨다. 소아의 중독성 소화 불량을 치료한 100례 가운데서 97례가 완치되었고 3례는 효과가 없었다(모두 영양불량이었다). 치료 날짜가 가장 짧은 것이 1일이었고 가장 긴 것이 10일이었다. 그 중에서 1~3일 이내에 완치된 것이 38%를 차지하고 4~5일 이내로 완치된 것이 39%를 차지하였다. 복용한 후에 부작용은 없었다. [중약대사전]


나무껍질이 좀더 두꺼운 굴참나무는 껍질을 벗겨 지붕을 이었는데 강원도 깊은 산간 마을에서는 굴참나무 껍질로 지은 집을 '너와집'이라고 부른다. 참나무를 쪼개어 이은 집은 '동기와집'이라고 부른다.

도토리는 농촌에서 가을에 열매를 따서 도토리 묵을 해먹는 중요한 천연식품이다. 필자도 어릴 때 충청북도 산골에 살 때 식량이 없을 때는 주로 참나무 도토리를 한가마씩 주워모았다가 말려서 방앗간에 가서 분쇄하여 광목자루 속에 넣고 도토리 앙금을 우러나오게 물속에서 무드질을 하면 광목자루의 조밀한 천을 통과한 도토리가루의 미세한 물이 우러나온다. 그물을 가라앉히면 딱딱한 앙금이 가라앉는다.  

물에 오랫동안 담가놓으면 쓴맛이 덜하다. 앙금을 적당히 떠서 물을 붓고 가마솥에 주걱으로 저어서 끓이면 된다. 저을 때 나무주걱을 꽃아서 넘어지면 연한 것이고 서있으면 적당하게 먹기좋은 묵의 결정체가 형성된다. 식혀서 겨울철에 도토리묵을 쑨 것을 찬물에 담가놓고 필요할 때마다 칼로 적당히 잘라서 파, 마늘, 고추장, 간장, 참깨, 고춧가루 등의 양념을 적당히 넣고 먹으면 차진 도토리묵의 찰랑거림과 입안에서 부딪히는 감촉과 아울러 도토리묵이 술술 넘어간다.

어릴 때 어찌나 맛있게 먹었던지 지금도 눈에 선하게 떠오른다. 도토리를 딸 때 큰 나무를 치는 것을 떡매라고 한다. 주로 나무 토막을 잘라 중간에 구멍을 내어 자루를 박아서 사용한다. 또한 쇠로된 도끼로 사용하거나 돌멩이에 구멍을 내어 사용하는 돌 떡매도 사용한다. 가을철에 도토리나무를 치는 소리가 시골 마을에 쿵쿵 울리는 소리가 귀가에 메아리 친다. 상수리나무와 같이 큰 도토리나무에는 떡매로 친 자리에 상처가 나서 그곳에는 무서운 왕퉁이라고 부르는 장수 말벌이 붙어 있어서 도토리를 따러갔다가 말벌에 쏘여 종종 부상을 입기도 한다. 그뿐만이 아니라 풍뎅이, 쇠파리, 장수풍뎅이, 하늘소, 사슴벌레등 온갖 곤충들이 참나무의 진을 빨기 위해서 장사진을 친다.

아주 큰 나무의 도토리가 굵은 것은 어른 엄지손가락보다 커서 떡매로 쳐서 도토리가 떨어지는 소리는 굵은 우박이 쏟아지는 소리보다 더 요란하게 와르륵, 우르룩 쏟아지며 머리에 맞으면 아파서 도토리를 주우러 갔던 플라스틱 바가지를 머리에 덮어쓰고 기다린 기억이 난다.

갈참나무나 졸참나무와 같은 키작은 도토리나무는 생김새가 가늘고 뾰족하여 손으로 따기가 쉽다. 필자가 현재 살고 있는 부산 근교에는 잎이 늘 푸른 상록성 도토리나무가 많이 있다. 상록성 도토리나무를 '가시나무', '참가시나무', '종가시나무'로 불린다. 나무가 수미터까지 자라는데 크기는 갈참나무나 졸참나무 도토리만하다. 잎과 잔가지는 결석을 녹이는 나무로 유명하다.  

참으로 도토리는 조물주가 인간에게 선물한 귀중한 천연 별미 자연식품이다. 도토리는 해를 걸러 2년째 달리는 것과 매년 달리는 두가지가 있다. 요즘은 급격히 늘어난 '청설모'가 많이 번식을 하여 도토리가 여물기 전에 청설모가 먼저 먹어 치우는 바람에 청설모가 많이 서식하는 산에가면 도토리를 구경하기가 쉽지 않다. 너무 개채수가 많으면 정부 차원에서 청설모를 적당히 포획하여 모피는 수출하고 고기는 약으로 사용하는 방법을 연구해 볼 필요가 있겠다. 

상기 자료는 약초연구가로서 지구상에 존재하는 천연물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질병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환우들에게 희망을 주며 기능성 식품과 신약을 개발하는데 통찰력을 갖게하고 약초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에게 정보의 목적으로 공개하는 것임을 밝혀 둔다.  

(글/
약초연구가 & 동아대 대체의학 외래교수 전동명)

신갈나무 사진 감상: 네이버+구글+다음: 1, 2, 3,

문의 및 연락처: 010-2545-0777 ; 051-464-0307

홈주소: http://jdm0777.com ; http://jdm0777.com.ne.kr

이메일: jdm0777@paran.com ;
jdm0777@naver.com

아래에 비슷한 식물도 함께 고려해 보시기 바랍니다.

 

 

  1. 도토리(상수리나무) 무엇인가?
  2. 떡갈나무 무엇인가?
  3. 신갈나무 무엇인가?
  4. 참가시나무 무엇인가?

 

 

 [여러 가지 도토리의 종류]

 

 

 

  

 

 

 

 


홈페이지 주소 : http://jdm0777.com.ne.kr  클릭하시면 홈으로갑니다.